다시 읽는 아우구스티누스

유한자의 조건과 무한자의 부르심

a. 로완 윌리엄스
t. 이민희, 김지호

400p 410g
2021. 1. 20. 140×200mm
표지: 러프그로스지 내지: 중성지


p e
9791189092184 9791189092191
22,000원 16,500원

책 소개

이 책은 아우구스티누스에 대한 포괄적이면서도 면밀한 독해를 통해, 그의 사상의 깊이와 넓이를 보여 준다. 특히 아우구스티누스 사상에 대한 통속적인 이해를 수정하고, 더불어 그에 대한 현대의 비판을 검토하며 최근의 연구를 소개한다.


추천사

로완 윌리엄스는 현존하는 영어권 학자 중에 아우구스티누스에 대해 가장 탁월한 이해를 가진 사람 중 한 사람이다. 그의 책을 읽노라면 아우구스티누스의 글과 그에 대한 연구서들을 어쩌면 이렇게 폭넓고 깊이 있게 섭렵하고 있는지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다. 이 책은 시간, 자아, 영혼, 성경, 주석, 언어, 신앙, 영적 성장, 창조, 악, 고통, 정치, 예수 그리스도, 삼위일체, 인식론, 존재론, 지혜론 등 아우구스티누스 사상의 다양한 면모를 소개하고 있다. 말하자면 그는 거인의 어깨 위로 우리를 초대하여, 신학이라는 세계의 가장 중요하고 아름다운 장소들을 기가 막히게 드러내 보여 주고 있다. 만일 아우구스티누스가 살아서 현대 학자들에게 자신에 대한 설명과 변호를 제시한다면 이 책처럼 글을 썼을 것 같다. 그 심오한 내용과 고상한 문체, 겸손한 태도에 있어서 그러하다. 그만큼 이 책은 철저하게 아우구스티누스적인 책이다. 비록 내용이 쉽지는 않지만, 이 책을 독파한 사람은 지적으로 영적으로 큰 유익을 누릴 것이라 확신한다. 이 책을 처음 발견했을 때 나는 설렘으로 눈이 휘둥그레졌다. 그리고 이 책을 읽는 동안 그토록 환하게 빛나는 맑고 열정적인 진리에 가슴이 뛰고 행복감에 젖어 찬송과 기도가 절로 나왔다. 이때까지 나는 아우구스티누스의 신학을 가장 잘 소개하는 책으로 에티엔느 질송이나 헨리 채드윅의 책을 추천했다. 그런데 이제부터는 이 책을 먼저 추천하고자 한다. 이 책을 통해 아우구스티누스는 우리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오게 되었다. 집어서 읽으시길(tolle, lege)!

우병훈 | 고신대학교 신학과

로완 윌리엄스는 현대 가톨릭 신학과 정교회 신학, 독일 근현대 철학자들과 여성 유대인 철학자들, 영국과 러시아의 문호들, 독일과 영국의 개신교 및 성공회 신학자 등 다양한 전통과 교류하며 그 경계를 대담하게 걸어가고 있는 신학자요 사목자이다. 그리고 그의 다채로운 신학적 대화의 근저에는 ‘초월자를 향해 쉼 없이 운동하는 마음’을 가진 아우구스티누스의 사상이 놓여 있다. 윌리엄스의 이 책은 위대한 교부의 사상에 대한 탁월한 연구일 뿐만 아니라, 윌리엄스 자신이 25년이 넘는 시간 동안 그를 스승으로 삼아 자신의 신학을 형성해 온 여정을 보여 주는 책이기도 하다. 또한 이 책은 기존에 출판된 연구논문들을 한데 모아 독자들의 접근을 용이하게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최근에 이루어진 연구 성과들을 반영하여 확장한 결론들을 수록하는 성실성을 보여 주고 있다. 윌리엄스는 여기 실린 논문들에서 아우구스티누스를 비판하는 기존 해석들이 지닌 한계를 지적한 후에 그의 사상이 지닌 변혁적 의미를 재발견하는 새로운 독해를 제시하는 방식으로 글을 쓰고 있다. 다수의 생태여성신학자들이 비판하는 고전유신론을 아우구스티누스를 통해 회복하고자 하며, 그의 ‘심리적’ 삼위일체론을 비판하는 ‘사회적’ 삼위일체론자들의 주장이 지닌 오류를 지적하기도 한다. 이렇게 현대 신학계 일부에서 널리 공유되고 있는 전제들을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관점을 제공하는 이 책은 현대 신학의 나아갈 길을 고민하는 모든 이들에게 흥미롭고 대담하며 창조적인 자극이 될 것이다.

차보람 | 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

이 책은 핵심적이지만, 또한 아우구스티누스를 문제시하는 사람들이 읽기엔 도전적이다. 이 책은 그 다루는 문제에 대해 25년간 깊이 숙고하고 강연한 결과이다. 이 책에는 아우구스티누스의 생애를 다루는 순수 역사가들이 따라잡기 위해 분투해야 할 깊이와 넓이가 있다. 이 책의 범위는 서평으로 요약될 수 없다. 이 책은 지적으로 성층권 수준이며, 아우구스티누스의 그런 지적 강렬함에 대한 진심 어린 이해를 담고 있다.

로빈 레인 폭스(Robin Lane Fox) | 옥스퍼드 대학교 명예연구원, 역사학자

아마 로완 윌리엄스의 사상 중 가장 독창적이고 결정적인 측면은 그가 읽은 아우구스티누스일 것이다. 이 포괄적인 일련의 논문 모음집에서 로완 윌리엄스는 노골적으로 신봉되어 왔고 또 시대착오적으로 그려진 후기 ‘아우구스티누스주의자들’로부터 아우구스티누스를 구해 낸다. … 이 책은 역사신학과 현대 신학 모두에 있어 신기원이다.

존 밀뱅크(John Milbank) | 노팅엄 대학교 신학과

로완 윌리엄스는 아우구스티누스에 대한 비판에 맞서 그를 정교하고 훌륭하게 옹호한다. … 이 책은 과거의 위대한 사상가를 면밀하게 다시 읽음으로써 고전 그리스도교 신학이 현시대를 숙고하는 방식을 보여 주는 훌륭한 모범이다.

프란시스 영(Frances Young) | 버밍엄 대학교 신학과

이 책은 아우구스티누스 글과 광범위하고도 도발적인 신학적 씨름을 벌이는 영어로 된 책 가장 실질적인 책 중 하나다. 그리고 윌리엄스의 가장 섬세한 신학 논의 중 하나다. 아우구스티누스를 수용하면서, 또한 그를 창조적으로 확장하고 그에 대한 반대를 막아 낸다. 이러한 움직임을 보는 것은 그리스도교 전통이 개입되는 방식에 관한 자신의 비전을 연주하는 윌리엄스를 보는 것이다.

루이스 에어스(Lewis Ayres) | 더럼 대학교 신학과

이 책이 나오기 전에는 몰랐지만 이제 알았다. 내가 성인이 된 후 평생을 기다려 온 책인 것을. … 나는 이 책을 내려놓으며, 이 책이 공공의 장에서 순전히 입만 살아 있으면서 자신들이 납득 가능한 대화를 하는 중이라고 생각하는 모든 이들의 필독서라면 좋을 텐데 하고 생각했다.

A. N. 윌슨(A. N. Wilson) | 칼럼니스트

이 책은 아우구스티누스를 교리적·문화적 전쟁에서 싸우는 군인처럼 사용하려는 읽기 방식에서 벗어나게 하는 유용한 해독제다.

Catholic Herald

로완 윌리엄스는 25년도 넘는 긴 세월에 걸쳐 쓴 이 논문 모음집에서, 아우구스티누스에 대한 위대한 신학자들의 비판에 응답하고 있다. … 독자들이 읽다가 멈춰 서서 생각하게 되고, 새로운 통찰을 환영하게 될 만한 구절들이 책 속에 무수히 많다.

Church of England Newspaper

아우구스티누스처럼 신학, 영성, 인간 조건에 대한 탐구를 밀접하게 연결한 작가의 목소리를 듣고, 모든 독자가 감동할 것이다.

The Tablet


저자 소개

로완 윌리엄스 Rowan Williams

세계 성공회의 지도자인 전 캔터베리 대주교이자, 교단과 언어의 차이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읽히는 이 시대 대표적 신학자 중 한 사람이다. 1950년 영국 웨일스의 스완지에서 태어나 케임브리지 대학교 크라이스트 칼리지에서 신학(B.A., M.A.)을 공부했고, 1975년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워드햄 칼리지 소속으로 박사 학위(D.Phil)를 받았으며, 이후 미르필드에 있는 성공회 신학교(College of the Resurrection)에서 2년간 학생들을 가르치며 교수생활을 시작했다. 1977년부터 1986년까지 케임브리지에서 연구와 교구활동에 참여했으며, 35세의 젊은 나이에 영국 여왕이 임명하는 명예로운 교수직인 옥스퍼드 대학교 레이디 마가렛 신학 교수직을 맡게 되었다. 1990년 영국 학술원의 회원이 되었고, 1992년 몬머스의 주교가 되었으며, 1999년 웨일스의 대주교로 선출되었다. 교구 주교로서 10년, 세계 성공회 관구장으로서 3년간 경험을 쌓은 후, 2002년 말에 제104대 캔터베리 대주교가 되었다. 2012년 말 사임하기까지 10년간 대주교로서 주요한 목회적 책무를 수행하였으며, 캔터베리 교구와 영국 성공회를 지도하고 세계 성공회를 이끌었다. 이후 케임브리지 대학교 모들린 칼리지 학장으로 자리를 옮겨 2020년까지 후학 양성에 힘썼다. 그는, 뛰어난 시인이자 번역자일 뿐만 아니라 탁월한 신학자이자 교사로서 국제적 명성을 얻고 있다.

신학과 교회일치, 교육문제를 다루는 많은 위원회에서 활동한 그는, 철학과 신학(특히 초기와 교부시대의 신학), 영성, 종교적 미학 등 광범위하고 서로 연관된 분야에서 두루 글을 썼다. 또한 생애 전체에 걸쳐서 도덕과 윤리, 사회문제들을 주제로 삼아 글을 썼으며, 대주교가 되고부터는 현대문화 및 종교 간 쟁점들에 큰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였다. 주요 저서로는 『심판대에 선 그리스도』, 『신뢰하는 삶』, 『삶을 선택하라』, 『복음을 읽다』, 『바울을 읽다』, 『과거의 의미』, 『사막의 지혜』, 『그리스도교』(비아),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 『제자가 된다는 것』, 『인간이 된다는 것』, 『루미나리스』(복 있는 사람), 『하나님이 함께하신다는 것』(국제제자훈련원), 『기독교 영성 입문』(은성) 등이 있다.


이민희 (옮김)

대학과 대학원에서 토목공학을 공부하고, 다시 대학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옮긴 책으로는 『그리스도교를 다시 묻다』, 『담대한 믿음』, 『사막의 지혜』(공역), 『선교를 이루는 영성』이 있다.


김지호 (옮김)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하였으며, 철학사와 신학의 관계를 공부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겸손한 뿌리』, 『철학·변증학 용어 사전』, 『교리의 종말』, 『신약 헬라어의 문법적 통찰』(공역)이 있다.


차례

• 서문
• 약어표·영역본에 대하여·일반 연구서와 전기

1. ‘자신에게 던지는 질문’: 『고백록』에 나타난 시간과 자기-인식
2. 주해 중인 영혼: 시편 해석자로서의 아우구스티누스
3. 언어, 실재, 욕망: 그리스도인 형성 과정의 본성
4. ‘좋으실 게 없다’?: 창조에 관하여
5. 실체가 없는 악
6. 정치와 영혼: 『신국론』 읽기
7. 그리스도와 삼위일체: 개괄적 정리
8. 사람 안의 지혜: 아우구스티누스의 그리스도론
9. 아우구스티누스의 삼위일체 사유에 나타난 자기-인식의 역설
10. 사피엔티아: 지혜 그리고 삼위일체의 관계
11. 아우구스티누스가 말하는 사랑

• 설교: 찾고 계신 하나님
• 찾아보기


(원서명: On Augustine)

ClOSE MENU